Watch, Jaeger-LeCoultre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브랜드 예거 르쿨트르가 아이코닉 워치 리베르소 90주년을 기념해 상하이와 파리에 이어 서울에서 국내 최초로 ‘THE REVERSO STORIES’ 전시회를 개최했다. 배우 김우빈과 함께한 전시회를 지면에 담았다.  

예거 르쿨트르가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12일까지 전설적인 타임피스, 리베르소의 역사를 기리는 전시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탄생 90주년을 맞은 리베르소를 기념하기 위해 열린 이번 ‘THE REVERSO STORIES’ 전시회는 네 가지 테마를 통해 리베르소의 발자취를 소개했다. 
예거 르쿨트르의 이정표가 되어 준 리베르소를 통해 그 기원을 소개하는 ‘아이콘의 스토리’에서는 아카이브 자료, 그리고 1931년 최초의 모델부터 최신 모델인 리베르소 트리뷰트에 이르는 장대한 역사를 선보였다. ‘스타일과 디자인의 스토리’에서는 리베르소의 미학적 기원, 아르데코에 대해 다뤘으며, ‘혁신의 스토리’에서는 기술 발전을 향한 예거 르쿨트르의 영원하고 혁신적인 도전을 리베르소가 어떻게 구현하는가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인정신의 스토리’에서는 예거 르쿨트르의 에나멜·보석 세팅·인그레이빙·기요셰 장인들의 기술력에 대해 경의를 표하며 이들이 어떻게 리베르소에 특별한 메시지와 예술적 표현을 담아냈는지를 설명했으며, 전통적인 데코레이션 기술력의 원형이자 그레인이라고도 불리는 페를라주(Perlage) 장식 기법을 감상할 수 있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내 최초로 마이클 머피의 설치 작품인 스페이스타임(Spacetime)도 공개됐다. 3차원 공간과 4차원 시공간을 통해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시간을 표현하는 리베르소 노난티엠을 떠올리게 했다.

시간을 초월한 모던한 매력을 지켜온 타임피스 리베르소
20세기의 클래식 디자인이 된 타임피스인 리베르소는 1931년 탄생했다. 격렬한 폴로 경기를 견딜 수 있도록 제작된 시계는 아르데코 라인과 독특한 회전 케이스의 디자인으로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아이콘 모델로 자리 잡았다. 90년이 흐르는 동안 정체성을 고스란히 간직하며 끊임없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 리베르소는 50개 이상의 다양한 칼리버가 탑재되었으며, 메탈 소재의 빈 다이얼 뒷면은 에나멜링과 인그레이빙 또는 젬스톤으로 장식할 수 있어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캔버스가 되었다. 탄생 90주년을 맞은 리베르소는 지금도 현대적인 스타일에 영감을 얻어 계속해서 새로운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는 메종의 프렌즈 배우 김우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는 “네 가지 테마로 전개된 리베르소 스토리의 문화적 경험이 매우 흥미롭고, 멋진 경험이었으며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예거 르쿨트르 아카이브와 헤리티지 문서들, 리베르소 컬렉션을 한자리에서 모두 만날 수 있어 큰 감동을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Photo 예거 르쿨트르 

저작권자 © 월간 CE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