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재료부터 재품까지 통합 생산 가능··· “지속가능한 사업 구조로의 전환 박차”

왼쪽부터 ADM CEO 후안 루시아노(Juan Luciano) 회장과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이 주요조건합의서(HOA)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ADM CEO 후안 루시아노(Juan Luciano) 회장과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이 주요조건합의서(HOA)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화학이 글로벌 4대 메이저 곡물가공 기업인 미국 아처 대니얼스 미들랜드(ADM)와 손잡고 합작공장 설립에 나선다. 옥수수를 원료로 한 바이오 플라스틱 상업화를 위해서다.

LG화학은 13일(현지 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있는 ADM(Archer Daniels Midland) 본사에서 ADM CEO 후안 루시아노(Juan Luciano) 회장,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LA(Lactic Acid) 및 PLA(Poly Lactic Acid)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주요조건합의서(H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내년 1분기에 이번 계약 체결을 목표로 2025년까지 미국 현지에 연산 7만5000톤 규모의 PLA 공장 및 이를 위한 LA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한국 기업이 원재료부터 제품까지 통합 생산이 가능한 PLA 공장을 짓는 것은 LG화학이 최초다.

PLA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글루코스(포도당)를 발효·정제해 가공한 LA를 원료로 만드는 대표적인 생분해성 플라스틱이다. 100% 바이오 원료로 생산돼 주로 식품 포장 용기와 식기류 등에 사용되며, 일정 조건에서 미생물 등에 의해 수개월 내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다.

시장조사업체 등에 따르면 전 세계적인 일회용품 사용 규제 강화로 생분해성 플라스틱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은 2021년 12조원에서 2026년 34조원 규모로 연평균 23%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ADM은 전 세계 200여 국에서 농작물 조달시설을 운영하는 글로벌 곡물 가공 기업으로, 바이오케미컬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원료인 글루코스 생산 능력과 이를 원료로 한 발효 기술에 강점이 있다.

합작법인 설립이 완료되면 LG화학은 수직계열화 기반의 다양한 고부가 제품 개발에 재생 가능한 바이오 원료를 접목할 수 있게 되며, 상업적 규모의 고순도 젖산(Lactic Acid) 생산 능력을 확보해 PLA 생산에 필요한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된다.

LG화학은 PLA 생산을 기반으로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지속가능 전략 중 하나로 기후변화 대응 및 폐플라스틱 등 환경 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는 생분해성수지 상업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앞으로 친환경 및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분야에서 확장 가능한 바이오 소재 공동 연구개발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LG화학은 ADM과 2019년 친환경 바이오 아크릴산(Acrylic Acid) 양산 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개발계약(JDA)을 체결한 바 있으며, 당시 첫 협력을 통해 이번 PLA 합작공장 설립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다.

ADM CEO 후안 루시아노 회장은 “LG화학과 이번 협력은 식물성 원료 기반의 솔루션에서 또 다른 성장의 기회와 고객 가치를 향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은 “ADM과의 합작법인 설립은 단순한 협력을 넘어 환경과 사회를 위한 지속가능한 사업 구조로의 전환을 이끌 새로운 여정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지속가능 선도기업으로서 탄소중립 성장에 이바지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간 CE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